“땡볕 주차 땐 이 버튼 꼭 기억하세요!” 숨 막히는 열기가 거짓말처럼 식어 버린다고!

여름철 주차 후 자동차를 시원하게 이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지하 주차장을 이용하거나 그늘에 주차를 해서 햇볕을 피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여의치 않은 경우 어쩔 수 없이 뜨거운 햇볕 아래 주차를 할 수밖에 없는 경우가 생기는데요.

CUCD

이렇게 뜨거운 더위에 오랫동안 차를 세워 두게 되면 차량 내부의 온도는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높아지게 됩니다.

설사가 그늘에 주차를 하더라도 한여름에 땡볕은 만만치가 않습니다. 차 문을 여는 순간 숨은 막히고 데워진 시트에는 도저히 앉을 수가 없을 정도가 되는데요.

그런데 문제는 대부분의 운전자 분들이 차 안에 열기를 빠르게 시키기 위해서 에어컨의 세기를 최대로 설정하기는 하지만 좀 더 빠르게 열기를 시키는 방법을 잘 모르고 계십니다.

그래서 오늘은 차 안에 두 가지 버튼만 누르면 산의 열기를 좀 더 빠르게 식혀 시원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교통안전공단에서 실제 한여름 기온인 35도를 재현하고 차량 내부의 변화를 살펴봤는데 온도를 체크했더니 대시보드의 온도가 무려 92도에 육박했고 전체적으로는 60도가 넘는 것으로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 정도로 뜨거워진 차안을 그냥 탑승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겠지 많은 운전자들이 탑승 후 에어컨의 세기를 최대로 올려 빠르게 열기를 시키려 하지만 뜨거운 외부의 공기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공조는 내기 순환으로 설정을 해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건 잘못된 방법인데요, 에어컨을 그냥 틀어 놓는 것보다는 일정 시간 동안은 자동차 안에 열기가 밖으로 빠져나갈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효율적입니다.

우선 차량에 탑승해서 에어컨을 작동시키고 뒷좌석에 창문을 5cm 정도만 열어놓은 다음 중요한 건 공조를 외기 순환 모드로 설정을 해 놓으면 빠르게 열기를 시킬 수가 있습니다.

차 안을 연무기를 이용해서 꽉 채우고 이 연무를 데워진 열기라 가정해보겠습니다. 그리고 공조를 각각 내기로 했을때와 외기로 했을 때 에어컨을 작동시켜서 차이점을 확인해보겠습니다.

뒷 창문을 살짝 내려 에어컨을 작동시켜 보면 공조기를 내기 상태로 했을 때보다 외기 상태가 훨씬 더 연무가 빠르게 빠져나오는것이 확인 됩니다.

어느 정도 뜨거운 열기가 없어졌다면 뒷 창문을 닫고 외기순환을 내기순환 모드로 변경해서 차가운 공기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하면 됩니다.

오히려 창문을 열고 에어컨을 작동시키는 분들도 많은데요. 이제부터는 알려드린대로 공조를 외기순환 모드로 설정 하면 좀 더 빠르게 열기를 시킬 수 있으실 겁니다.

📌”내 차 두고 휴가갈 땐 꼭 이렇게 해두세요!” 배터리 방전 예방하는 초간단 꿀팁

📺출처영상 확인하기

 

[출처 CUCD]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