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안에서 피떡이 자라고 있었데요!” 침묵의장기에서 살려달라고 보내오는 신호 3가지

혈관 안에 찌꺼기가 끼고 점점 좁아질 때도 대부분은 증상이 없다고 합니다.

비만, 고지혈증, 혈압, 당뇨, 노화 등 다양한 요인들로 인해 동맥경화증이 발생하는데, 스스로는 느끼지 못할 정도로 오랜 시간에 걸쳐서 진행되기 때문에 침묵의 살인자라고 불리기도 하는데요.

보통의 경우 혈관 내부의 직경이 원래보다 50%가량 좁아져도 특별한 증상이 없습니다. 하지만 그 이상이 되면 우리 몸 곳곳에서 신호를 주기 시작하는데요.

이 때의 신호는 몸에 큰 위협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절대 놓쳐서는 안 될 혈관의 위험신호 3가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발등 맥박이 잘 안 느껴질 때

발등 중간쯤에는 족배동맥이라는 혈관이 있습니다. 발목 중간에서 엄지와 검지 발가락 사이 공간을 지나는 곳인데요.

브레인튜브- 신경과 의사 이야기

여기에 맥박이 뛰는지 만져보는 방법입니다. 만져봤을 때 맥박이 잘 안만져지고 평상시 발이 자주 시렵고 통증이 있다면 말초 동맥질환의 위험신호일 수 있습니다.

말초혈관질환은 특히 흡연을 하는 남성들에게 많이 나타나는데요, 팔이나 다리로 가는 혈관에 동맥경화가 진행되면서 간헐적 파행이라는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운동할 때나 걸을 때 다리 근육의 통증이 심해지면서 피로감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이유는 운동을 할 때 근육의 산소요구량이 높아지는데 혈관이 막혀 있으면 충분한 산소공급이 힘들어지기 때문입니다.

갑작스런 시야 장애

갑자기 한쪽 시야가 마치 커튼이 쳐지듯이 가려지거나 전체 시야가 갑자기 회색으로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 보통 안과 검사를 먼저 하게 되는데, 만약 눈에 이상이 아닐 경우라면 뇌혈관 검사 중에서도 경동맥 검사를 반드시 해야 합니다.

경동맥은 눈의 망막이나 시신경으로 가는 혈관의 시작점이 되기 때문에 경동맥에 혈전이 있거나 막혔을 때 눈쪽 혈관에 문제가 생기면서 시야장애가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증상을 일과성한눈실명 증상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뇌졸중의 강력한 전조증상입니다.

이런 신호가 온 환자 5명 중 1명은 3개월 이내에 뇌졸중이 발생한다고 하니 반드시 주의하는게 좋습니다.

흉통 및 호흡곤란

특히 환절기에 숨이 많이 차거나 마른 기침을 하는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는데요, 심혈관 질환의 신호일 수 있습니다.

심혈관 질환의 일부는 흉통이 없이 식은땀을 흘리거나 마른기침을 할 수 있고 이유 없이 피곤하고 숨이 차는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또한 심혈관 질환으로 인해 신장 기능이 떨어지게 되면 폐부종이 생기면서, 호흡곤란이나 전신부종도 생길 수 있습니다.

오늘은 혈관이 막혔을 때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본문에 있는 내용을 참고하시어 혈관 건강하게 지키시길 바랍니다.

브레인튜브- 신경과 의사 이야기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