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 하나만 얼려보세요!” 제습기 없이도 장마철 꿉꿉한 습기가 단숨에 사라진다고

비가 계속 내리는 장마철이면 많은 사람들이 높아지는 집안 습도를 걱정합니다.

습도가 높으면 꿉꿉함은 물론 비염이나 피부 질환 식중독 등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치는데요.

제습기나 에어컨을 강하게 돌리면 습도를 낮출 수 있지만 더 경제적이고 간단하게 습도를 낮추는 방법들도 있습니다.

제습기 없이도 쉽게 습도를 낮출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얼린 페트병

페트병에 물을 담고 꽁꽁 얼려서 습기가 찬 곳에 놔두면 훌륭한 제습 효과를 발휘합니다.

얼린 페트병을 냉동실에서 꺼내서 그릇에 받혀 두면 몇 분이 지나 몽글몽글 물방울이 맺히기 시작하는데요,

이는 상온에서 공기중 습기가 얼린 페트병에 달라 붙으면서 물방울로 바뀌기 때문입니다.

페트병 속에 얼음이 녹으면서 주변의 열을 흡수하고 공기중의 수분이 패트병 겉면에 흡착 되면서 주변 습도가 낮아지는 원리입니다.

습기가 많은 곳일수록 패트병 표면에 물이 잘 모이고 갖춰 놓은 그릇에 금방 물이 차게 됩니다.

생방송 오늘아침

그리고 선풍기 앞이나 뒤에 얼린 페트병을 놔 두면 공기 순환 효과까지 더해져 냉방과 제습 효과 모두 볼 수 있습니다.

페트병 안에 물을 가득 채우고 얼리면 얼면서 터질 수 있으니 약 70% 정도만 물을 채우고 얼리는 것이 좋겠습니다.

베이킹소다

옷장이나 서랍장의 습기를 없애기 위해서는 베이킹소다를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베이킹 소다는 탄산수소나트륨으로 의약용 또는 식용으로 제조된 물질인데요,

제습과 탈취 기능이 탁월해서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시백이나 사용한 제습제 통에 담아서 옷장이나 신발장 서랍장 등 에 넣어주면 좋습니다.

욕실이나 매트리스 등 비로 인해 습기가 높아진 곳이 있다면 베이킹소다를 뿌리고 약 30분 뒤 청소기로 빨아들이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이렇게 하면 습기와 먼지 모두 말끔하게 제거할 수 있으니 꼭 활용해 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신문지

신문지 또한 수분을 잘 빨아들이기 때문에 습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됩니다.

신문지는 얇고 가벼운데다 미세한 틈과 요철이 많아 표면적이 넓은데요, 그래서 공기중에 수증기 분자를 잘 잡을 수 있어 습기 제거에 효과적입니다.

서랍장이나 옷장에 넣어 두어도 좋고 신발 속에 뭉쳐서 넣어주면 냄새와 습기 모두 잡을 수 있습니다.

옷이나 이불 사이사이에 신문지를 한장씩 펴서 끼어 넣으면 훨씬 뽀송뽀송 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굵은 소금

굵은 소금은 재사용이 가능하며 훌륭한 천연 제습제 입니다.

굵은소금 속 염화 칼슘 성분은 공기 중 수분을 빨아들이는 효과가 아주 뛰어난데요, 다쓴 플라스틱 용기나 그릇에 굵은 소금을 담아 집안 구석구석에 놓아두면 금세 소금이 눅눅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눅눅해진 소금은 전자 레인지의 1 2분만 돌리면 다시 사용이 가능하니 환경적으로도 더욱 좋겠습니다.

소금은 개미나 각종 벌레들을 퇴치 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장마철이 아니어도 유용하게 사용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오늘은 집 안에 있는 물건들을 활용해서 실내 습도를 낮추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외에도 숲과 솔방울 커피찌꺼기도 제습 효과가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