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중 폭음했다면 꼭 이렇게 하세요” 술먹은 다음날에도 다이어트를 지속하는 방법

다이어트는 식욕을 무작정 참는것이 아니라 내 삶속에서 식욕이 최대한 오르지 않는 상황들을 계속 만들어 주는 전략게임이라고 합니다.

무작정 굶고 약속도 안잡는 식의 강도 높은 다이어트를 하다가는 결국 실패하고 포기하게 되는데요.

다이어트를 하고 있을 때 술자리 조절 할 마음으로 갔다가 실패하고 왕창 먹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포기하고 후회하고 자책하지 말고 술먹은 다음날 칼로리 조절을 잘하면 성공적으로 다이어트를 이어나갈 수 있습니다.

폭음한 다음날은 어떻게 해야 살찌지 않고 다이어트를 이어나갈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끼 먹기 전까지 내몸에 수분을 충분히 채워줘야 해장 과식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보통 물을 마시는 것으로만 몸에 수분을 채워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피부로도 엄청난 양의 수분을 빠르게 흡수시킬 수 있습니다.

폭음한 다음날 일수록 효과적으로 수분을 빨리 채워줘야 하기 때문에 첫끼 먹기전까지 꼭 충분히 오랜시간 샤워를 즐겨주고 물도 2리터를 반드시 다 마셔 줍니다.

이렇게 하고 첫끼를 먹어야 다시 맑은 정신으로 다이어트를 이어나갈 의지가 생기고 수분부족으로 인한 과식도 막을 수 있습니다.

운동

폭식한 다음날은 몸에 글리코겐을 빨리 빼줘야해서 고강도 하체 운동이 좋은데 폭음한 다음날은 유산소 운동으로 30~40분 땀만 가볍게 내줘야 합니다.

간이 전날 들어온 알코올을 분해하느라 힘들기 때문에 고강도 운동으로 간에 무리를 주면 안됩니다.

유산소 운동으로 땀을 가볍게 내주고 스트레칭을 10분 정도 해주면 됩니다. 이렇게 하면 샤워 했을때와 마찬가지로 정신이 맑아지고 적당한 열과 땀이 알코올 분해를 도와 숙취에서 최대한 빠르게 벗어날 수 있습니다.

첫끼

폭음한 다음날은 안주의 양에 따라서 방법이 나뉩니다.

술과 안주를 모두 다 많이 먹었다면 간헐적 단식을 반드시 해야하며 저녁 6시까지 물 이외의 음식을 먹지 않고 공복을 유지해주다가 첫끼로 샐러드를 먹으면 됩니다.

안주는 조금에 술을 많이 먹었다면 간헐적 단식까지는 안해줘도 되지만 첫끼로 자극적인 한식은 꼭 피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자극적인 한식을 먹게 되면 무조건 과식을 하게 됩니다.

해장용 첫끼로 추천하는 메뉴는 양조절이 쉬운 메뉴입니다. 반개짜리 샌드위치나 편의점 작은 삼각김밥이 좋고 더 좋은건 샐러드가 가장 좋습니다.

다이어트 중 술자리 못참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술마신 다음날 이렇게만 해준다면 포기하지 않고 다이어트를 이어가실수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